망막·녹내장

비문증

비문증

비문증이란?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는 비문증
비문증은 날파리증 이라고도 불려지는 현상으로, 눈앞에 먼지, 날파리와 같은 모양의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현상을 말합니다.
눈 속에 있는 유리체라 불리는 투명한 젤리 같은 물질이 나이가 들면서 유리체의 수분이 빠져나가 부피가 줄어들어 뒤쪽의 망막 유리체에 미세한 혼탁이 발생하며 망막에 그림자를 만들기 때문에 까만점이나 아지랑이, 날파리나 모기같이 다양한 형태로 보이게 됩니다.
대부분 40대 이상의 중, 장년층에서 노화에 의해 생기지만 최근 근시가 심한 20~30대에게도 발생되며 연령층이 낮아지는 추세입니다.

비문증의 증상

  •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비문증은 하늘, 흰 벽, 종이등을 바라볼 때, 눈 앞에 물체가 없어도 벌레, 점, 먼지, 실, 거미줄처럼 무언가 떠다니는 증상을 보입니다.

비문증 자가진단

아래와 같은 증상이 반복된다면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 1

    눈 앞에 까만 점, 날파리, 실, 거미줄과 같은 모양이 떠 있는것 같다.

  • 2

    흰 벽이나 하얀 종이, 맑은 하늘을 볼 때 증상이 더 심하게 느껴진다.

  • 3

    시선의 방향을 바꾸면 이물질의 위치도 함께 움직인다.

  • 4

    눈을 감거나 떴을 때도 이물질이 보인다.

비문증 치료

비문증을 확인하기 위해 산동(동공을 확대시키는 것) 후 도상 검안경으로 망막을 살펴보는데, 이때 후유리체 박리의 경우 시신경 근처에서 시신경과 떨어진 유리체를 볼 수 있으며, 그 외 작은 유리체 부유물이 보이기도 하지만 육안으로 전혀 관찰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망막열공 및 망막박리에 의한 비문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망막 주변부까지 관찰해야 합니다.

그랜드 우리안과의원

강원도 춘천시 중앙로 68 2층

주차장 오시는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